[거리의 리포터] 인생의 동반자 반려동물, 함께 하고픈 동물 친구가 있나요?
[거리의 리포터] 인생의 동반자 반려동물, 함께 하고픈 동물 친구가 있나요?
  • 한대신문
  • 승인 2019.06.02
  • 호수 1497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슬플 때나 기쁠 때나 항상 내 옆에 있어주는 반려동물. 지금 내 곁에 있는 혹은 언젠가 키워보고 싶은 반려동물이 있다면 소개해 주세요, 여러분의 반려동물!

내 성을 주고픈 강아지, 안아지!

▲ 안소연<언정대 정보사회미디어학과 19> 씨

얼마 전에 강아지 미용 영상을 봤어요. 머리털 자르는게 무섭지도 않은지 가만히 있는 모습이 너무 귀여웠어요. 만약 강아지를 키운다면 제 성을 줘서 이름을 안아지로 짓고 싶어요. 강아지와 함께 산책도 다니면 너무 좋을거 같아요.

내 꿈은 집사

▲ 옥현철<자연대 물리학과 19> 씨

종종 유튜브를 보면 고양이들이 오이를 피해 도망치는 바보같은 모습과, 주인이랑 맞먹으려는 모습이 정말 웃기더라고요. 가끔은 자기가 주인인줄 착각하는 모습이 너무 귀여워요. 이렇게 귀엽고 호기심 넘치는 고양이를 반려동물로 키우고 싶네요.

꼬리를 살랑살랑 흔드는 요크셔테리어
 

▲ 윤지인<경영대 경영학과 18> 씨 

제 요크셔테리어 이름은 루시에요. 꽤 오랜 시간 함께했는데, 이 녀석이 사람으로 따지면 벌써 노인이라 하더라고요. 제 시간과 루시의 시간이 다르다는 걸 느끼고 나중을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지만, 그래도 집에 들어오면 언제나 절 반겨주는 모습이 고맙답니다.

내 거북이 이름은 부기온앤온
 

▲ 이영민<경상대 보험계리학과 15> 씨

제가 키우고 있는 거북이 이름은 부기온앤온이에요. 거북이가 이국적으로 생겨서 저희집에 놀러오는 친구들에게 인기가 많아 가끔은 질투가 납니다. 그리고 신기하게도 노래를 틀어주면 스웩 넘치게 움직이는데 그 모습이 아주 귀엽습니다!

행복이와 함께라면 행복해

▲ 정의선<공학대 교통·물류공학과 15> 씨

여자친구가 키우는 시츄 이름이 행복이에요. 반려동물을 키우면 안 되는 제 자취방에서 행복이와 일주일 정도 지냈는데, 짖지도 않고 얌전하게 있어 들키지 않았어요. 행복이와 함께한 시간이 추억이 돼 강아지를 키우고 싶지만 돈도 시간도 없어 아쉽네요.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롭이어 토끼
 

▲ 천지윤<경영대 경영학과 19> 씨

저는 롭이어 토끼를 키워보고 싶어요. 이 토끼는 어린 아이들도 좋아하는 희귀 반려동물이에요. 일반 토끼보다 롭이어는 더 큰 귀를 가지고 있어 귀여운 이목구비를 갖고 있습니다. 귀여운 토끼를 키운다면 피곤하고 지친 하루를 잘 마무리 할 수 있을 거 같아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