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레트', ' HY-ONE' 그들을 만나다
'팔레트', ' HY-ONE' 그들을 만나다
  • 정주엽 기자, 황수진 기자
  • 승인 2019.11.24
  • 호수 1504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캠 선본 '팔레트', 'HY-ONE' 인터뷰

2020년 서울캠퍼스 제48대 총학생회(이하 총학)의 후보로 ‘팔레트’와 ‘HY-ONE’ 선거운동본부(이하 선본)가 출마했다. 오랜만에 나온 경선 덕분인지 오는 25일~27일 3일간 진행되는 총학선거에 여러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에 본지는 팔레트의 정후보 이상엽<공대 건축학부 16> 씨와 부후보 이준선<예체대 체육학과 17> 씨, 하이원의 정후보 이한솔<공대 유기나노공학과 18> 씨와 부후보 손영찬<공대 유기나노공학과 16> 씨를 만나 단독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번 인터뷰는 공약 검증보다는 선거에 임하는 후보자들의 진솔한 생각을 들어보자는 차원에서 마련됐다.

한양의 모든 색을 담다, ‘팔레트’

부후보 이준선 씨(좌), 정후보 이상엽 씨(우)
▲ 부후보 이준선 씨와 정후보 이상엽 씨

Q. 출마 계기는 무엇인가?
<정후보>: 지난해 겨울방학부터 단과대 학생회 일을 시작하게 됐고, 지난 1학기에는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생활지원국, 축제 기획, 학생복지위원회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했다. 1년이 넘는 기간 동안 학생회 활동을 하며 총학 일에 준비된 상태라는 생각이 들어 출마를 결심하게 됐다.
<부후보>: 올해는 학과 정원축소와 교육과정개편 같은 교육안건이 화두가 된 해다. 본인은 현재 교직 이수를 하고 있고, 교육인이 될 사람으로서 학교가 학생의 교육권을 방치한다는 느낌을 받아 출마하게 됐다.

Q. 선거 운동 중 어려움은 없는지 궁금하다.
<정후보>: 소통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해 최대한 많은 단과대 강의실에 들어가려고 했다. 그러나 수업 시간이 많이 겹쳐, 하루에 최대 4개의 강의실만 들어갈 수 있다. 선거운동 기간도 주말을 제외하면 8일뿐이라 처음 계획했던 것만큼 많은 강의실에 들어갈 수 없어 아쉽다.

Q. 함께 뛰는 러닝메이트에 대한 칭찬을 한마디 해준다면?
<정후보>: 부후보는 굉장히 꼼꼼한 사람이다. 선거운동뿐만 아니라 학생회 일은 토대가 튼튼해야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다. 부후보 덕분에 수월하게 일이 진행된다
<부후보>: 정후보는 리더십과 인재를 적재적소에 배치하는 능력이 뛰어나다. 그리고 사람을 감동하게 하는 재능이 있다. 한마디 말을 해도 남을 높이고 자기는 낮춰 주변 사람이 자발적으로 더 열심히 학생회 일을 하게끔 만든다.

Q. 상대 선본 공약 중에 마음에 드는 공약은 무엇인가?
<정후보>: 상대 선거본부 공약 중에 ‘88계단 에스컬레이터 설치’가 가장 인상적이었다. 재원만 마련이 된다면 굉장히 혁신적인 공약이라고 생각한다.

Q. 팔레트의 강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부후보>: 우리 팔레트 선거본부원이 총 43명인데, 역할분담이 정말 잘돼있다. 또 선본 구성원들끼리 합이 정말 잘 맞는다. 특히 정후보가 거시적인 시각으로 전체를 아우르고 본인은 미시적인 영역을 맡고 있다. 

Q. 선본 이름으로 삼행시를 지어 달라.
<정후보>: 선본에서 공모전을 열어 엄선했다.
레트 속에 담긴
인보우 다양한 색으로
여가는 한양인의 마음

십일 주년 한양대 축제에
드벨벳과
와이스를 부르겠습니다.

Q. 팔레트 선본의 노란색 컬러가 인상적이다. 컬러 선정의 계기를 들려준다면?
<정후보>: 추운 계절에 따뜻한 감각을 불어넣어 줄 수 있는 색깔을 선본 대표색으로 정하고 싶었다. 그래서 노란색과 갈색 중 고민하다가 원색인 노란색이 좀 더 화사한 느낌을 줘 이렇게 컬러를 정하게 됐다.

Q. 유권자에게 한마디 해 달라.
<정후보>: 선거본부원들과 함께 정말 많은 준비를 했다. 학우분들이 보시기에 부족해 보일 수 있지만, 저희의 발전 가능성에 주목해주셨으면 좋겠다. 학우분들과 함께 소통하면서 발전하는 총학이 되겠다. 

하나의 한양으로, ‘HY-ONE’

정후보 이한솔 씨와 부후보 손영찬 씨
▲ 정후보 이한솔 씨와 부후보 손영찬 씨

Q. 출마 계기는 무엇인가?
<정후보>: 최근 2년간 비대위 체제에 익숙해져 생긴 총학 무용론을 행동을 통해 바꿔보고 싶었다. 총학이 있기에 이런 것도 가능하구나 하는 생각이 들도록 총학을 학교와 학우를 위해 헌신하는 기구로 만들고 싶다. 
<부후보>: 본인도 3학년 때 과 학생회장을 하고 올해는 축제기획단을 하면서 학생 자치에 몸을 담은 지 오래됐다. 학교를 바꾸기 위해선 학생들의 목소리를 반영하는 것이 중요하겠다는 생각이 들어, 함께 출마하게 됐다.

Q. 선거 운동 중 어려움은 없는지 궁금하다.
<정후보>: 이렇게 큰 선거는 처음 겪어봐, 몸이 여러 개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매일하고 있다. 선거 유세, 공약 기획 등을 하는데 매번 인력이 부족하다. 우리와 뜻을 같이 하는 사람들이 조금만 더 많았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다. 

Q. 함께 뛰는 러닝메이트에 대한 칭찬을 한마디 해준다면? 
<정후보>: 부후보와는 같은 과 선후배 사이로 만나게 됐다. 부후보의 긍정적이고 쾌활한 성격 덕분에 다른 사람까지 에너지를 받는다. 또 이야기하다 보면 통하는 점이 많다. 감히 영혼의 단짝, 천생연분이라 생각한다.
<부후보>: 정후보의 칭찬 고맙다. 정후보는 앞에서 우리 선본을 잘 이끌어준다. 정후보가 다양한 활동을 펼쳐 나가면 본인은 정후보가 가는 길에 장애물이 없나 살피고 조력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Q. 상대 선본 공약 중에 마음에 드는 공약은 무엇인가?
<정후보>: 팔레트 선본의 ‘한양 브랜드 활성화’ 공약이다. 재학생과 미래의 후배들뿐만 아니라 졸업생의 애교심 역시 키울 수 있는 공약인 것 같다. 이런 공약은 우리 학교 학생이라면 당연히 뜻을 같이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Q. HY-ONE만의 강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정후보>: 선본 구성원의 끈기와 패기다. 어떤 어려움이 닥치더라도 포기하지 않는 열정이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이런 힘이 HY-ONE만의 강점이라고 생각한다.

Q. 선본 이름으로 삼행시를 지어 달라.
<정후보>: 선본이 추구하는 가치를 잘 반영하기 위해 노력해봤다. 
이원은
로운 세상을
합니다.

Q. HY-ONE의 로고가 인상적이다. 컬러나 로고 선정의 계기를 들려준다면?
<정후보>: 우리 학교의 고유 색깔인 파란색을 선택했다. 우리 학교 구성원 모두를 아우르자는 생각을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로고는 사랑을 상징하는 하트가 원 안에 있고, 그 안에 여러 선이 연결돼 있다. 모든 사람이 순환하며 함께 사랑하자는 의미가 담겨있다.

Q. 유권자에게 한마디 해 달라.
<정후보>: 날씨가 점점 쌀쌀해지고 있다. 만약 당선된다면 HY-ONE이 이번 겨울 유권자분들 심장을 녹여줄 따뜻한 선물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부후보>: 지금 4학년이라 당선된다면 연장 학기에 일하게 된다. 그런 만큼 총학 일에 전력을 쏟겠다. HY-ONE을 잘 봐주시길 부탁드린다.

정주엽 기자 jooyup100@hanyang.ac.kr
황수진 기자 pooh3975@hanyang.ac.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